현아 심경 직접 고백, 이던과의 공개 열애 부담감 컸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KBS캡쳐
<사진=KBS캡쳐>

가수 현아가 행사에 돌연 불참하게 된 것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현아는 지난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출연취소 소식을 전하게 되어 너무 아쉽고 기다려주는 분들도 계셨을텐데 우리 아잉 팬들도 우리 다음에 만나요. 아프지말고 내걱정말고”라는 글을 남겼다.

 

당초 현아는 오는 9월 1일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열리는 제2회 청년의 날 페스티벌에 출연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사단법인 청년과미래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9월 1일 청년의 날 페스티벌 출연 확정이 되어 있던 아티스트 현아의 출연 취소 소식을 전하게 되어 안타깝습니다”라고 공지했다.

 


이어 “청년의 날 축제를 일주일도 남겨 두지 않은 시점에 아티스트 현아의 소속사에서는 공연 기획사를 통해 소속사 내부 사정으로 출연을 취소한다는 소식을 전해왔습니다”라고 설명했다.

 

현아는 최근 프로젝트 그룹 트리플H로 함께 호흡을 맞춘 펜타곤 멤버 이던과 2년 동안 열애 중이라고 직접 SNS를 통해 밝혔다. 하지만 현아는 열애 고백 후 트리플 H 컴백 스케줄은 물론 자신의 일정도 연이어 취소하고 있다.

 

이에 행사 출연이 취소된 것도 펜타곤 이던과의 열애 후폭풍으로 짐작된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