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창림, 판정논란에 결국 오열 ‘4년의 노력이 물거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KBS1캡쳐
<사진=KBS1캡쳐>

안창림의 경기에서 판정논란이 불거졌다.

 

안창림은 30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남자 73kg급 결승에서 '천적' 오노 쇼헤이와의 연장 승부 끝에 졌다.

 

결승전 초반 분위기는 안창림이 주도했다. 안창림은 엎어치기를 앞세운 적극적인 공격으로 오노 쇼헤이를 압박했다. 오노 역시 챔피언답게 기습 공격으로 반격을 가했다.

 

팽팽했던 두 선수의 승부는 연장전 7분 9초에 갈렸다. 오노가 허벅다리 걸기를 시도했고, 안창림은 가까스로 방어에 성공한 듯 보였다.

 

하지만 심판진은 착지 과정에서 팔이 팔꿈치에 닿았다는 판정을 내리면서 안창림은 끝내 은메달에 머물고 말았다.


앞서 안창림은 오노와 4번 맞붙어 모두 패했다. 안창림은 2014년 12월 일본 도쿄 그랜드슬램 8강에서 오노에게 패했으며, 2015년 독일 뒤셀도르프 준결승, 세계선수권대회 준결승에서도 오노에게 승리를 내줘야 했다. 2016년 그랑프리대회에서마저 허벅다리걸리 절반으로 패하며 번번이 고배를 마셨다.

이에 이번만큼은 반드시 그를 넘어서겠다는 의지가 강했지만, 심판의 야속한 판정에 또 한 번 무릎을 꿇어야 했다.

 

석연치 않은 판정에 경기장엔 야유가 쏟아졌지만 심판의 결정은 바뀌지 않았다. 경기 후 안창림은 "억울하지만 받아들여야 한다"고 담담하게 소감을 밝혔지만, 시상대 위에서 끝내 참았던 눈물을 쏟아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