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은 오열, 가슴 아픈 가족사까지 공개 "아버지 계속된 외도로 이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예은 인스타그램)
<(사진=예은 인스타그램) >

예은이 오열하며 가슴 아픈 가족사를 공개했다.

 

원더걸스 출신 가수 예은은 최근 아버지인 복음과경제연구소 박모 목사와 함께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예은은 서울 수서 경찰서에 사기 혐의로 피소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상태다.

 

박 목사와 예은을 고소한 교인들은 박 목사가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명목 하에 교인들에게 투자금을 받았으며 예은도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적이 있다고 전했다.

 

예은은 11일 이데일리 스타in에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바 없으며 거짓이 아님을 확실히 약속드릴 수 있다"라며 "한 차례, 아버지가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준비하신다며 작곡가를 소개해달라고 지속적으로 부탁하시기에 한 카페에서 손님 세분 정도를 만나 대화를 나눈 적이 있다. 그 손님 분 중 한분이 저를 고소한 고소인"라고 밝혔다.

 

예은은 "당시 만남은 사업 설명회가 아니었고 단순 소개 자리였다 .사기와 관련이 된 자리인 걸 조금이라도 알았다면 만나지 않았을 것이며 그 즉시 아버지와의 인연을 끊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예은은 성추행 피해자들에 대해서는 "너무나 마음이 아프다. 저보다도 더 큰 고통 속에 계신 분들일 거라 생각한다"라고 말하며 오열했다.


 

예은은 “부모님은 제가 기억하는 가장 어린 시절부터 아버지의 계속된 외도로 이혼하셨기에 저는 아버지를 '아버지'라고 부르지 않을 정도로 불편한 사이였다"라며 "다만 언니가 결혼을 하면서 가족들과 아버지 사이에 대화가 불가피한 상황이 됐다. 이후 아버지는 가족들을 통해 지속적으로 제게 연락을 해왔고 이에 잠시 용서를 하고 대화를 하다가 오래 쌓인 분노가 다시 터져 재차 연을 끊는 과정이 반복됐다. 제가 아버지를 잠시 용서했던 대가가 이렇게 클지 상상도 하지 못했다"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이어 "사기와 성추행 혐의까지 저지른 아버지를 절대로 용서할 수 없으며 가족들에게도 '아버지와 더 이상 그 어떤 연락도 하지 않도록' 약속했다"라며 "가슴 아프지만 이 사건과 제가 무관하고 떳떳한 만큼, 잘 버텨내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박 목사는 사기 혐의와 함께 2015년 4월부터 다섯 달 동안 20대 여성 교인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