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논란언급, ‘풍문쇼’에 분노 “가벼운 입으로 사람 XX 만들어”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

조민아가 베이커리 논란을 언급한 ‘풍문쇼’에 일침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스타들의 마케팅 논란에 대해 조명했고 조민아의 베이커리 논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당시 한 연예부 기자는 "잊을만하면 가격 논란이 일어난다. 조민아가 판매하는 제품들은 항상 낮은 품질로 고객들에 실망을 안겼다"고 말했다.

 

방송이 나간 후 조민아는 1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새벽 4시까지 일하다 공방구석에서 쪽 잠자고 눈떴더니 고가논란이라 제과점을 폐업한다고? 처음 듣는 프로에서 이제 말도 막 하는구나. 없는 논란도 사실인양 만들어서 한 사람 인생 짓밟은 건 남 말하며 사는 당신들"이라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조민아는 네일아트를 한 손톱으로 제과를 하는 사진에 대해 "제과제빵 일 시작하기도 1년 전 사진"이라며 "그 사진 한 장으로 악플러들에게 5년을 시달리고 고통 받았다. 내가 파티시엘 되기 1년 전, 다른 공방에 케익 만들기 수업 들으러 가서 찍힌 사진이라고 몇 십 번을 얘기해도 내 말은 귀에 안 들린다"고 분노했다.

 

또 조민아는 "동전을 함께 구운 사진은 가게 알바생이 해보고 본인 개인 블로그에 사진 올린 것"이라며 "왜 나를 그런 사람으로 매장하느냐. 사진 출처나 제대로 보고 글이라고 쓰는 건가“라고 말했다.

 

조민아는 “내가 사람을 죽였나. 마약을 했나. 타인에게 피해를 끼치는 어떠한 행위로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혔나. 왜 잊을만하면 사람 숨통을 짓이겨놓습니까. 정말 내가 죽어 없어져야 그 가벼운 입들로 더러운 손들로 사람 하나 병신 만들 거 끝낼 것이냐”며 분노하며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