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물리학상, 55년만에 '금녀의 벽' 허물다…최고령 기록도

사진=KBS1캡쳐
<사진=KBS1캡쳐>

55년 만에 여성 과학자가 노벨물리학상을 수상했다. 역대 최고령 노벨상 수상자도 나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2일(현지시간) 미국 벨 연구소 아서 애슈킨(96), 프랑스 에콜 폴리테크니크 제라르 무루(74), 캐나다 워털루대 도나 스트리클런드(59) 등 3명의 학자를 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동수상자 중 스트리클런드 교수는 1963년 이후 55년 만에 노벨물리학상을 수상한 여성 과학자가 됐다. 공동 수상한 무루 교수의 제자이기도 하다.

 

노벨 물리학상은 1901년부터 시상이 시작됐으며, 지난해까지 여성 수상자는 2명뿐이었다.

 

여성 수상자는 1903년 라듐 연구로 남편 피에르 퀴리와 상을 받은 마리 퀴리와 1963년 양성자 및 중성자 연구로 한스 옌젠과 공동 수상한 미국의 마리아 메이어다.

 

스트리클런드 교수는 스승인 무루 교수와 산업·의학 분야 레이저를 작은 에너지로 고출력할 수 있도록 하는 게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노벨물리학상 수상자 중 최연장자 기록을 세운 애슈킨 박사는 입자, 원자, 바이러스 등의 매우 작은 물질을 손상 없이 집는 ‘광학적 집게(옵티컬 트위저)’를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들 3명의 수상자에게는 노벨상 메달과 증서, 900만 스웨덴 크로나(약 11억30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900만 크로나 가운데 절반은 애슈킨 박사에게, 나머지 절반은 무루 교수와 스트릭랜드 교수에게 수여될 예정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