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우 2관왕, 첫 주연 부담 딛고 '결과 성공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아스트로 공식 SNS 캡쳐
<사진=아스트로 공식 SNS 캡쳐>

그룹 아스트로 멤버 겸 배우 차은우가 2관왕을 차지했다.

 

차은우는 2일 진행된 '2018 코리아드라마어워즈'(2018 KDA)에서 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을 통해 남자신인상과 한류스타상을 동시에 수상했다.

 

차은우는 올여름을 뜨겁게 달군 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을 통해 캠퍼스 츤데레 냉미남 도경석 역으로 활약, 드라마의 높은 인기를 견인하며 라이징 연기돌로 떠올랐다.

 

앞서 차은우는 매거진 엘르와의 인터뷰에서 도경석을 연기한 것에 대해 "작품을 시작하기 전에 청량하고 풋풋한 이미지로 저를 알고 있는 사람들이 ‘차은우에게 이런 모습도 있구나’라고 봐준다면 정말 뿌듯할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차은우는 첫 주연작을 마친 소감으로 “처음에는 부담감도 있었지만 해야 할 일에 집중하고 감독님, 선배님들이 조언해 주는 부분을 최대한 잘 해내려고 노력하다 보니 좋게 봐주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차은우는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종영 이후 해외 공연을 비롯해 광고 촬영, 인터뷰 등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