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빙빙 공식사과 SNS로 전해, '공식석상 언제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MBC캡쳐
<사진=MBC캡쳐>

중국 배우 판빙빙이 탈세 논란에 대해 침묵을 깨고 공식 사과했다.

 

3일 중국중앙TV 등에 따르면 중국 세무총국과 장쑤성 세무국은 조세징수법을 내세워 판빙빙과 법정 대표 업체 등에 벌금 5억9천500만 위안, 미납 세금 2억8천800만 위안 등 총 8억8천394만6천 위안(한화 1437억 원)을 내라고 명령했다.

 

이날 판빙빙은 중국 웨이보를 통해 "최근 난 전에 경험하지 못했던 큰 고통과 교만을 겪었다. 죄책감을 느끼고 부끄럽다. 깊이 반성하고 있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이어 "세무 당국이 조사 후 법에 의해 내린 일련의 처벌 결정을 완전히 수용한다"면서 "세무 부처의 최종 결정에 따라 세금 추징, 벌금 납부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나를 길러준 나라를, 나를 믿어준 사회를, 나를 사랑해준 영화 팬을 저버렸다. 용서해주기 바란다"고 사죄했다.

 


앞서 지난 6월 중국 CCTV의 진행자 출신 추이융위안이 판빙빙의 탈세 의혹을 제기, 판빙빙이 영화 특별출연 당시 계약서상의 출연료를 이중으로 작성해 촬영 4일 만에 6000만 위안(약 97억 원)의 출연료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판빙빙은 탈세 혐의와 관련해 당국의 조사를 받았고, 이후 행방이 묘연해졌다.

 

판빙빙은 지난 7월 1일 마지막으로 공식행사에 나타났고 자신의 생일날 웨이보에 접속한 흔적이 누리꾼들에 의해 포착됐다.

 

그동안 감금설, 망명설, 사망설 등에 휩싸였던 판빙빙은 약 4개월 만에 웨이보를 통해 직접 사과문을 게재하며 각종 의혹을 잠재웠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