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바르셀로나에 2-4 완패 '뚫지 못한 메시의 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SPOTV캡쳐
<사진=SPOTV캡쳐>

토트넘 손흥민이 바르셀로나(스페인)를 상대로 첫 도움을 기록했지만, 아쉽게 패했다.

 

토트넘은 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바르셀로나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2차전 홈경기에서 2-4로 패했다.

 

이날 손흥민은 팀이 1-3으로 끌려가던 후반 21분 에릭 라멜라의 득점을 도왔다.

 

손흥민은 바르셀로나 진영 오른쪽 측면에서 페널티지역 오른쪽 부근에 있던 라멜라에게 볼을 내줬다.

 

라멜라는 볼을 이어받아 침착하게 왼발 슈팅으로 바르셀로나의 골문을 흔들었고, 손흥민의 패스는 이번 시즌 첫 공격포인트로 기록됐다.

 

이후 손흥민은 후반 21분 무사 시소코와 교체됐다.


 

토트넘은 2-3으로 역전의 발판을 마련하며 동점골을 노렸지만 결국 메시의 추가골로 인해 패배했다.

 

반면, 손흥민과 첫 대결을 펼친 바르셀로나의 '에이스' 메시는 두 차례 골대를 강타하는 불운 속에서도 멀티골을 작성했다.

 

멀티골을 기록한 바르셀로나 메시는 풀타임을 소화하면서도 지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영국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메시에게 10점으로 가장 높은 평점을, 손흥민에게는 6.3의 평점을 줬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