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우 음주사과에도 싸늘한 대중 "그냥 습관인 듯"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채널A캡쳐
<사진=채널A캡쳐>

'하트시그널2' 김현우가 세번째 음주운전 벌금형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김현우는 3일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그동안 관심 가져주고 지켜봐 주신 모든 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김현우는 "그동안 저는 평범한 사람이었다. 그러던 중 음주운전을 범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떠한 말로도 해명할 수 없다는 걸 잘 알고 있다. 모든 게 저의 행동에서 시작된 일이고 뒤따르는 책임도 다 지어야 하는 게 맞기에 음주운전 이후로 어떠한 활동을 하지 않은 채 조용히 지냈다"고 덧붙였다.

 

또한, 대형 로펌 9명의 변호사를 고용했다는 기사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김현우는 지난 4월 22일 새벽 3시께 서울 중구 퇴계로 인근에서 음주단속에 걸렸다. 당시 그는 만취 상태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를 훨씬 뛰어넘는 0.238%로 측정됐다.

 

앞서 김현우는 2012년 11월 28일 같은 죄로 벌금 400만원을 선고 받았고, 이듬해 4월 30일 또다시 음주운전으로 80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 받은 이력이 있는 등 두 차례 음주운전이 적발돼 벌금형을 받았다.

 

세 번째 음주운전 적발까지 알려지자 김현우에 대한 누리꾼들의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이게 벌써 몇 번째 음주운전이지 너무했다", "세 번이면 상습적이네", "음주운전 실수가 아니라 습관인 듯", "이런 사람들 때문에 멀쩡히 운전하던 사람들이 피해본다", "이제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넌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