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제주 ICO허용되면, 개인투자자 참여 배제 검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제주도가 블록체인 암호화폐공개(ICO)가 허용되면 개인투자자 참여를 배제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또 블록체인 산업에 제주미래투자지주(가칭)를 설립, 교통과 행정, 공항, 항만, 물류 등 ICT 기반 융·복합산업 분야 투자에 나선다. 제주미래지주 자본을 4차 산업혁명 펀드 재원으로 활용한다. 블록체인 행정시스템 고도화 작업도 추진한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전자신문 인터뷰에서 “블록체인 허브도시 실행 계획을 수립 중”이라며 2022년 중장기 로드맵을 일부 공개했다.

제주도는 블록체인 허브도시 조성 종합계획을 수립 중이다. 블록체인 특구 조성계획은 물론 암호화폐 관련 기반 인프라 조성방향, 블록체인 시장으로 창출되는 부가가치를 도민에 환원하는 시장구조를 만드는 게 핵심이다.

이를 위해 공공부문 블록체인 도입과제 발굴과 시범사업을 검토한다. 농축산물 이력관리, 온라인 투표, 스마트 계약 등을 전문가와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민간 부문 블록체인 사업 모델 발굴도 병행한다. 관련 사업 지원 특례 계획을 함께 수립한다.

암호화폐 시장 인프라 조성 방안도 검토한다.

원 지사는 “암호화폐 규제 실험을 추진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수립 중”이라며 “암호화폐 기반 투자모델 구축과 활용도 함께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유관 법·규제 개선 연구도 수행한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암호화폐공개(ICO) 추진과 관련해서는 단계별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무분별한 투기 방지를 위해 ICO 초기 발행 단계에서 개인투자자 참여를 배제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제주 블록체인 허브 실행을 위해 중앙정부에 올해까지 유관 규제 방향을 함께 검토하고 내년 블록체인 제도를 정비한다. 공공과 민간 블록체인 시범사업 도입과 블록체인 관련 샌드박스 도입을 추진한다. 2020년에는 공공블록체인 시범 도입, 2021년에는 블록체인 행정시스템 고도화를 연계한다는 방침이다.

원 지사는 “내년 제주특별법 개정을 목표로 하는 제도개선 작업을 준비 중”이라며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보유한 유관 기업이 제주에서 암호화폐공개(ICO)를 추진하고, 부가가치 환급시장에 블록체인을 적용하는 등 행정 쇄신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