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수 어머니 '동생 공범 혐의'에 억울함 토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JTBC캡쳐
<사진=JTBC캡쳐>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성수(29) 어머니가 김 씨 동생 공범 의혹에 대해 억울함을 토로했다.

 

24일 김성수 어머니는 ‘동아일보’ 인터뷰를 통해 “아이의 잘못에 대해 죄송하다”면서도 “저지른 일에 대해서는 죗값을 받을 텐데 안 한 일(동생과 공모)까지 했다고 하면 어떻게 하느냐”고 말했다.

 

김 씨 동생(27)은 김 씨가 지난 14일 오전 8시께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근무하는 아르바이트생 신모(21) 씨가 살해될 때까지 형 옆에서 있다가 사라진 바 있다.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강서경찰서는 동생에 대해 공범 혐의가 없다고 밝혔지만, 여론은 들끓고 있다. 동생의 조력 없이 신 씨가 김성수에게 32번의 자상(칼에 찔린 상처)을 입을 정도로 당하지는 않았을 거라는 의견이다.

 

또한 당시 공개된 CCTV 영상을 보면 김 씨가 신 씨를 향해 달려들어 폭행하고 있을 때 동생은 신 씨 뒤에서 양팔을 붙잡고 있다. 이 같은 영상이 공개되자 동생 공범 수사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졌다.


 

이에 경찰은 김성수와 동생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주고받은 메시지를 분석하는 등 공모 여부를 보강 수사하고 있다.

 

또 사건 당일 찍힌 CCTV의 화질을 높이기 위해 국과수와 서울지방경찰청 과학수사대 등 3개 기관에 증거분석을 의뢰했다.

 

경찰은 CCTV 영상 등 국과수에 의뢰한 분석 결과가 나오는 대로 동생 김 씨의 공범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