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경찰의 날' 기념식 참석...'스마트 치안' 노력 당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제73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국민 안전과 인권을 보호하는 경찰로 변화해야 함을 거듭 강조했다. 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한 '스마트 치안'에도 노력을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2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경찰의 날 기념식 치사를 통해 “민주경찰, 따뜻한 인권경찰, 믿음직한 민생경찰의 길을 흔들림 없이 걸어가길 바란다”며 “경찰이 당당하고 공정하게 법집행을 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에도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먼저 올해 2월 평창동계올림픽과 4월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당시 치밀하고 빈틈없는 경비로 성공을 뒷받침한 경찰의 노고를 치하했다.

또 지난 1년 동안 국민의 경찰로 거듭나기 위해 △개혁위원회 발족 △'제복 입은 시민'이라는 새로운 경찰상 정립 △'대화경찰관제' 도입 등을 높이 평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분명히 약속하겠다”며 “더 이상 공권력의 무리한 집행으로 국민과 경찰이 함께 피해자가 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경찰이 사회적 약자의 목소리에 더욱 귀기울여 줄 것을 주문했다. 특히 여성 범죄 예방에 신경 써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 여성들이 일상에서 체감하는 불안과 공포가 완전히 해소되지 못했다”면서 “여성의 삶과 인격을 파괴하는 범죄들을 철저히 예방하고, 발생한 범죄는 끝까지 추적해 반드시 법의 심판대에 세워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 대응한 '스마트 치안'에도 더욱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첨단 장비와 과학수사의 활용도를 높이는 것은 물론이고,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범죄 예방과 해결에 폭넓게 활용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찰관 처우 개선과 치안 인프라 확충을 약속했다. 구체적으로는 △경찰관 2만명 충원 △하위직 편중 직급구조 개선 △순직·부상 경찰관 처우 개선 △공정한 법집행 강화 등을 제시했다.

이날 '독도의 날'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은 “우리 영토의 최동단을 수호하고 있는 경북지방경찰청 독도경비대 여러분에게 각별한 격려의 인사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