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자급제 도입 중단하라”···휴대폰 유통점, 30일 집단행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14년 10월 서울 종로 보신각 광정에서 열린 단통법 개정 및 유통점 상생대책 수립 촉구대회. 윤성혁기자 shyoon@etnews.com
<2014년 10월 서울 종로 보신각 광정에서 열린 단통법 개정 및 유통점 상생대책 수립 촉구대회. 윤성혁기자 shyoon@etnews.com>

전국 휴대폰 유통점이 단말기 완전자급제 도입 중단을 요구하며 집단 행동을 강행한다. 완전자급제 도입을 둘러싸고 국회와 정부, 이통사, 유통점 등 이해관계자 간 갈등이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유통점은 이통사가 주도하는 완전자급제 도입 목적은 통신비 인하가 아니라 유통점 말살이라고 주장했다. 이통사는 완전자급제 도입은 국회와 정부가 추진하는 것이며, 유통점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한국이동통신판매점협의회, 전국이동통신집단상권연합회는 오는 30일 서울에서 단말기 완전자급제 도입 저지를 주장하는 집회를 개최한다.

대리점과 판매점을 망라하는 이동통신 유통 관련 3개 단체가 대규모 집회를 여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유통점 말살 목적이 분명한 단말기 완전자급제 도입을 저지하겠다는 의지다.

유통점은 30일 오후 SK텔레콤 본사와 KT 본사 앞에서 두 차례 집회를 이어 간다. 협회가 경찰에 신고한 집회 시간은 오후 5시 50분까지다.

유통점은 유통점 존폐 여부를 비롯해 요금 인하, 단말기 출고가 인하 등에 대한 보장 없는 완전자급제 도입은 중단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집회에서 완전자급제 도입을 주도하는 이통사에 각성을 촉구하고, 추진 즉각 철회를 요구할 예정이다.

이통사는 완전자급제 추진 주체로 지목된 것에 사실과 다를 뿐만 아니라 이해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통사 관계자는 “단말기 완전자급제는 국회, 정부, 시민단체, 학계 등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도입 여부가 결정되는 것”이라면서 “이통사 단독으로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절대 아니라는 걸 고려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