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나, 일본서 망언 논란 '한국연예인 디스?'

(사진=강한나 SNS)
<(사진=강한나 SNS) >

강한나가 망언 논란에 휩싸였다.

강한나는 최근 일본 요미우리TV의 ‘토쿠모리 요시모토’에 출연해 "한국에서는 연예인 뿐 아니라 일반인 사이에서도 성형이 성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강한나는 "한국 연예인 100명 중 99명이 성형을 한다"라며 “한국 연예인 친구들이 만날 때마다 얼굴이 변한다. 보고 있으면 부끄러워 한다”고 밝혔다.

또 그는 자신은 성형을 하지 않았다고 말하며 “걸그룹을 결성할 때는 성형하지 않은 멤버를 꼭 포함한다”며 “성형하지 않은 얼굴이 인기를 얻고, 그런 멤버가 애교가 많다”고 전했다.

강한나가 일본 방송에서 한 발언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화제를 모으면서 누리꾼들은 강한나의 발언에 대해 경솔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강한나는 일본 웨더뉴스 기상캐스터 출신으로 한국에서도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리포터로 활동한 경력이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