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연 폭로, 남편 안지환 외도 목격? 충격 발언

(사진=TV조선)
<(사진=TV조선) >

정미연이 남편 안지환의 외도가 의심되는 현장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정미연은 29일 오후 방송되는 TV조선 ‘인생감정쇼-얼마예요?’에서 출연해 ‘가을 타는 배우자’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성우 안지환 아내 정미연은 “남편의 외도가 의심되는 현장을 목격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정미연은 “가족 동반 여행을 떠난 곳에서 늦은 밤까지 남편 안지환이 숙소로 들어오지 않아 나가봤더니 다른 아내와 단 둘이 술을 마시고 있었다”고 말하며 “그 상황을 목격한 후엔 그 술자리가 끝날 때까지 두 사람의 옆을 지켰다”고 밝혔다.

 

안지환은 “취한 사람을 혼자 두고 갈 수 없어서 같이 마셔준 것뿐이다”라며 해명했지만 출연자들은 “좋아하는 마음이 있었다”, “합법적인 외도를 즐긴 것이다”고 말하며 거세게 반박한다.

 

한편 정미연 안지환 부부의 이야기는 29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인생감정쇼-얼마예요’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