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태풍 '위투' 접근에 긴장…'망쿳' 악몽 되풀이 되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MBC캡쳐
<사진=MBC캡쳐>

사이판을 휩쓴 26호 태풍 위투가 곧 필리핀에 도달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 위투는 30일 오전 약 5천300만명이 거주하는 필리핀 북부 루손 섬에 상륙할 것으로 관측되면서 현지 재난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29일 일간 인콰이어러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시속 15㎞의 속도로 필리핀에 접근하는 태풍 '위투'는 위력이 사이판을 덮쳤을 때보다는 다소 약화했지만 최대풍속이 시속 210㎞로 여전히 위협적이다.

 

위투가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필리핀 북부 루손 섬에는 5천300만 명이 거주하고 있다.


 

필리핀 재난 당국은 루손 섬의 카가얀, 이사벨라 주 등 24개 지역에 태풍특보 1~2단계를 발표했습니다. 이어 각급 학교에 휴교령을 내렸고, 해안가 저지대 주민에 대피령을 내렸다.

 

필리핀에서는 지난달 슈퍼 태풍 '망쿳'으로 인한 대규모 산사태와 홍수로 적어도 95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수십 명이 실종된 바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