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경찰' 대마밭 100평 규모에 경악, 모두 폐기 처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MBC에브리원 캡쳐
<사진=MBC에브리원 캡쳐>

'시골경찰4' 신현준과 오대환이 엄청난 규모의 대마밭 현장을 목격하고 긴장했다.

 

29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시골경찰4'에서는 '대마 불법재배' 현장 신고에 현장에 출동하는 순경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파출소에 "마을 내 대마 재배가 의심 된다"는 제보가 들어왔다.

 

수색대에게 소장님은 "권총도 챙겨라"고 말했고, 긴장한 순경들을 향해 박상호 멘토는 "내가 있잖아"라며 안심 시켰다.

 


출동 중인 차안에서 박상호 멘토는 "모르고 키우시는 분도 있고 불법으로 키우시는 분도 있어요"라며 "실제로 이사람의 성향이 어떤 사람인지 모르기 때문에 대비를 하셔야된다"고 말해 긴장감을 더했다.

 

이들이 발견한 대마밭은 무려 100평 이상이었다. 처음에 부인하던 집주인은 대마 재배에 대해 자백했고, 박상호 멘토는 대마를 전량 폐기 처분한다고 알렸다.

 

이에 순경 4인방은 집주변의 대마를 뽑아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