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나 성형망언에 뿔난 국민, '국적 박탈' 요구 빗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강한나 인스타그램 캡쳐
<사진=강한나 인스타그램 캡쳐>

일본에서 활동 중인 방송인 강한나가 망언 논란에 휩싸였다.

 

강한나는 지난 27일 일본 요미우리TV '토쿠모리 요시모토'에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해당 방송에서 강한나는 한국 연예인들의 성형에 대해 언급하며 "내가 알기로는 연예인 100명 중 99명이 (성형을) 한다"고 망언을 했다.

 

강한나는 "한국 연예인 친구들이 많은데 만날 때마다 얼굴이 변한다"라며 "주변에서 성형을 하라는 권유를 받았지만 하지 않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강한나는 교묘히 자신의 미모를 어필하는가 하면 근거도 없는 이야기를 확신하듯 주장해 한국의 이미지를 실추시켰다며 누리꾼들의 맹비난을 받고 있다.

 


이는 국민청원으로까지 이어졌다.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강한나 방송인 한국에서 추방해주셔요'라는 제목으로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일본가서 돈 벌려고 자기 나라 팔아먹는 방송인 강한나 방송도 못 나오게 하고 한국 국적 박탈해달라"며 "자기 나라 이미지 깎아먹는 국민은 필요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많은 누리꾼들은 동의를 표하고 있다.

 

강한나는 숙명여대를 졸업한뒤 주로 일본에서 활동해왔다. 지난 2007년 일본 웨더뉴스 기상캐스터로 방송 활동을 시작했으며, 6년 동안 신문, 잡지, 인터넷 매체 등에서 프리랜서 기자 겸 칼럼니스트로 활동했다.

 

현재는 일본 호리프로 소속 한국인 탤런트로 전향, VJ 리포터로 활동하며 여러 방송 프로그램에서 활약하고 있으며 일본 라디오 '강한나의 pop K'의 DJ로도 활동 중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