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장 명품셔츠 입고 하소연, 말과 행동의 부조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KBS캡쳐
<사진=KBS캡쳐>

김용임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전북지회장이 국정감사에 명품셔츠를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29일 오후 국회에서 진행된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관계자들이 증인으로 참석했다.

 

비대위 측은 자신들의 잘못을 '일부분' 인정한다면서도 '개인재산권'을 보장해달라고 주장했다.

 

그러던 중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이 한유총 측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용림 한유총 전북지회장이 "불쌍한 유치원 선생님들을 도와달라"며 울먹이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준비해온 헤드랜턴을 끼며 "우리 정말 불쌍하다. 월급도 못 주는 원장들이 많다. 아이들 30명을 돌보며 인건비도 못 받고 교사들 봉급을 주고자 아파트도 자동차도 팔았다"며 "사립유치원장이 전부 '루이뷔통'은 아니다"고 울먹이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러나 이날 김 지회장이 국정감사에 출석하며 입고 나온 셔츠는 한 벌에 약 63만 원 가량인 명품 브랜드 '톰 브라운' 사의 제품으로 알려지면서 국민들의 분노를 더했다.

 

톰 브라운은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브랜드로 프랑스 국기를 반대로 한 듯한 빨강, 흰색, 파랑으로 이뤄진 삼색 그로스 그레인이 상징이다. 김용임 지회장이 입고 나온 셔츠 소매와 단추 부분에 톰 브라운의 삼색이 새겨져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