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비난 목소리 높인 이유 '임종석 차기 대통령 행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이언주 페이스북 캡쳐
<사진=이언주 페이스북 캡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임종석 비서실장을 향해 공식적인 비난을 했다.

 

이언주 의원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17일 강원도 철원 비무장지대(DMZ)를 시찰한 임종석 실장을 비난했다.

 

이 의원은 “임종석 비서실장이 대통령 부재 시 대통령 권한을 공식 대행하는 국무총리한테 일언반구 보고조차 없이 장관들을 대동하고 폼 잡고 전방시찰을 다녀온 사진을 보고 기가 막혔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청와대 정부, 청와대 정부 하더니 이제 비서실장이 대통령이 나라를 비운 새 스스로 대통령 행세까지 하는 듯해서 사람들이 혀를 끌끌 찬다”라며 “비서실장 스스로 자신을 차기(대권 주자)라고 생각하는지 모르겠지만, 매우 부적절하고 우리 헌법상 권력구조의 정신을 무시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장관들 거느리고 폼 잡으니 기분이 좋던가. 과거 차지철 청와대 경호실장 흉내를 내고 있는 건가. 지금 나라 경제가 위기로 치닫고 있는데 다들 아무런 위기의식도 없이 방치하면서 국민들에게 이런 장면이나 보여주다니 참으로 한심하다”라고 꼬집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