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지자 사망 '가슴 움켜쥐며 쓰러져 숨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JTBC캡쳐
<사진=JTBC캡쳐>

이재명 경기지사 지지자인 50대가 이 지사의 지지 집회에 참석했다가 숨졌다.

 

이재명 지사는 29일 친형 강제입원 등 각종 의혹과 관련한 조사를 받기 위해 분당경찰서에 출석했다. 이 자리에는 이 지사 지지자 2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오전 8시 55분께 분당경찰서 정문 맞은편 상가건물 앞 인도에서 A(55)씨가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A 씨를 긴급 수술한 의사는 경찰에 “심근 파열(심근경색)이 관찰된 것으로 미뤄 병사한 것으로 보인다”라는 소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CCTV를 분석결과 물리적 충돌은 없었며, A 씨가 가슴을 움켜잡는가 싶더니 주저앉았다가 쓰러졌다고 전했다. 이에 A 씨가 지병으로 숨진 것으로 보고, 시신을 유족에게 인계할 예정이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이 지사는 자신의 트위터에 “황망하기만 하다”며 “가족분들께도 마음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 드린다”고 애도의 뜻을 표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