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의자에 자전거 페달 결합한 '운동가구 스툴디'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UNIST, 의자에 자전거 페달 결합한 '운동가구 스툴디' 개발

UNIST(총장 정무영)는 박영우 디자인·공학융합전문대학원 교수와 박상진, 조은준 학생이 의자와 자전거 페달을 결합한 실내 소품 '스툴디(stool.D)'를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스툴디는 12~17일까지 UAE 두바이에서 열리는 '두바이 디자인 위크'에서 '우리의 미래를 보여주는 150개의 디자인 발명품'으로 선정, 전시되고 있다.

스툴디는 실내에서 사용하는 작은 의자인 '스툴(Stool)'과 운동용 '실내자전거(Cycle)'를 결합한 '운동 가구'다. 집안에서 일하고, 책 읽고 TV를 보면서도 활동적으로 지낼 수 있도록 유도한다.

스툴디 형태가 알파벳 D와 비슷해 이름에 D자를 넣었다. 제품 곡선 부분에 LED를 설치해 조명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박영우 교수는 “기존 운동용 실내자전거는 집안의 다른 가구와 공간적, 심미적으로 조화를 이루기 어려웠다. 이런 문제를 디자인을 통해 해결해 시각적 재미와 운동에 대한 동기를 부여했다”고 작품의 콘셉트를 설명했다.

울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