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이동체 최신 기술과 서비스가 한자리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5일부터 사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2018 무인이동체&시스템산업 엑스포'를 개최한다. 정부 핵심 선도사업인 자율주행차, 드론 등을 아우르는 무인이동체 분야 기술, 제품 및 서비스가 한 자리에 모이는 행사로 올해는 드론이 주제다.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5개국에서 90개의 기업이 참여하며 그간 산업부와 과기부에서 추진한 무인이동체 분야 연구개발 및 주요기업 신기술 개발사업 성과물 등을 전시한다. 충북 증평변전소 등에서 경제성·안전성이 검증된 바 전력설비 안전진단용 드론, 도서·산간 지역 의약품 긴급 배송용 드론 등을 볼 수 있다.

무인항법, 장거리 고품질 영상전송 기술 등 우수기술로 3월 멕시코에 수출된 프리뉴의 드론, 미세먼지 농도를 실시간 측정해 원격 전송하는 쓰리에스테크의 드론, 휴인스의 인공지능(AI) 기반 자율주행차 플랫폼, 중국 DJI의 고성능 촬영 및 농업용 드론 등이 전시된다.

내년 출시 예정인 언맨드솔루션의 6인승 무인셔틀이 최초로 공개된다. 무인셔틀은 국내 중소기업이 독자 개발해 기술적 검증까지 마친 제품이다. 육군본부 드론봇 전투단도 참여하여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기반의 '드론봇 미래 전투 시뮬레이션 체험관'을 운영한다.

국제 컨퍼런스에는 최근 무인이동체 시장 및 기술동향을 공유하고, 농약살포·시설물감시·물류배송 등 다양한 분야에서 무인이동체 활용가능성에 대한 논의를 진행한다. 이스라엘 항공사 IAI의 오퍼 하루비 부사장이 '드론 신서비스 시장 진출전략'을, 중국 DJI의 아담 웰쉬 부사장이 '무인이동체 시장 현황 및 전망'을 발표한다.

최남호 산업부 시스템산업정책관은 “드론·자율주행차 산업은 우수한 기술을 바탕으로 누가 먼저 성공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느냐가 경쟁력의 핵심”이라며 “공공부문의 업무 효율화와 드론 시장 마중물 역할을 위해 공공부문 수요 창출을 유도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개인용 자율항공기(PAV; Personal Air Vehicle) 개발에도 본격 착수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