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나이프 브랜드 '레이돕스', 관련 기관과의 협업 통해 다양한 전술 장비 선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유일 나이프 브랜드 '레이돕스', 관련 기관과의 협업 통해 다양한 전술 장비 선봬

지난 2005년 비주얼지가 론칭한 택티컬/아웃도어 장비 브랜드 '레이돕스(RAIDOPS)'가 국내외의 경찰특공대, 특수전 부대, 소방기관과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실제 현장에서의 요구를 반영한 전술 장비를 선보이고 있다.
 
한국 유일의 나이프(도검류 제외) 설계 제조업체 레이돕스에서 개발한 전술 나이프는 위험한 임무를 수행해야 하는 군인, 경찰, 소방직군이 실제 현장에서 믿고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개발하는 것을 최우선의 목적으로 한다.
 
가장 최근에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대테러 임무 주체였던 경기북부경찰특공대와 협력하여 T.U.T.MK2(Tactical Urban Tool)를 선보였다. T.U.T.MK2는 경찰청의 예산지원을 받아 개발된 통로 개척 특화장비로 장비의 적절한 무게 분배를 산정, 대상물 타격 시 최적의 접점 각도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해당 제품은 경찰청장이 주관한 2017년 대테러장비 연구개발 평가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우수성을 입증했다.
 
2015년에는 해양경찰의 대테러 특공대(SSAT)의 의뢰로 RMBT SSAT Ver를 개발하기도 했다. RMBT SSAT Ver는 좁은 선상에서 작전에 용이한 통로 개척 장비가 필요하다는 SSAT 측의 의뢰를 받아 제작되었다.
 
레이돕스는 대원들의 경험과 사용상의 조건 등을 적극적으로 반영하여 실전에 최적화된 제품을 제작했다. 출입문 경첩 파쇄, 로프 절단에 특화된 RMBT SSAT Ver는 현재 해양경찰의 공식 납품 목록에도 등록돼 있다.
 
관계자는 "레이돕스는 제품 개발과 함께 임무수행에 필요한 스킬을 함께 연구하며 안전과 국방, 치안 등에 특화된 제품을 제조하고 있다”며 “기획단계부터 현장의 의견과 요구를 반영하여 제품 디자인, 설계, 개발을 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나이프 브랜드로 앞으로도 실사용자의 입장에서 고민하고 개발하여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는 전술 장비를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비주얼지는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SBA)이 서울 소재 우수 기업에 부여하는 하이서울브랜드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신지선 기자 (js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