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조직개편...5G·AI '실행력'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유플러스 로고
<LG유플러스 로고>

LG유플러스가 5세대(5G) 이동통신과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시장에서 실행력제고를 목표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LG유플러스는 2019년 △PS부문 △기업부문 △FC부문 △네트워크(NW)부문 △AIoT부문 △홈미디어부문 6개 부문체제를 가동한다. 기존 IoT/AI부문이 AIoT부문으로 전환된 것을 제외하면 예년과 대부분 동일하다.

주목할 만한 변화로 LG유플러스는 최고경영자(CEO) 직속조직인 5G추진단을 해체하는 대신 기능을 FC부문과 NW부문에 분산했다. FC 부문 내 5G서비스추진그룹을 신설해 서비스 개발을 맡기고, 기존 NW부문이 5G 망구축 전략을 전담토록 했다.

내달 1일 5G 전파발사를 계기로 서비스에 대한 구상·준비단계가 완료됐다는 판단 하에 기존 사업조직과 연계를 강화, 실전에 나서려는 포석이다.

기존 AI사업부는 IoT/AI 부문과 합쳐 AIoT부문으로 재탄생했다.

IoT@홈 서비스와 U+우리집AI 등 AI와 IoT 서비스 간 통일성과 상품 전략을 강화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현준용 AI/IoT 부문장(전무)가 유임됐다.

기업부문장으로 최주식 부사장이 이동했다. FC부문장, 5G추진단장 등 풍부한 서비스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5G 혁신 서비스 모델을 창출하고 기업사업(B2B) 수익을 극대화하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최택진 네트워크부문장은 부사장으로 승진했고 황현식 PS부문장(부사장)과 이상민 FC부문장, 송구영 홈미디어부문장(전무)은 유임됐다. 최고대외협력책임자(CRO)에는 박형일 전무가 신규 선임됐다.

LG유플러스 2019년 조직개편은 실행력에 초점을 둔 것으로 평가된다. 5G시대 통신시장 변화가 급속히 진행될 것으로 보고, 과도한 개편 대신 기존 조직을 중심으로 실행력을 극대화하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혁신 서비스와 기술 분야에 대한 역량과 책임을 집중해 5G 시대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한 조직개편”이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