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보네, 기술보증기금 등에서 10억원 투자 유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보네, 기술보증기금 등에서 10억원 투자 유치

아보네(대표 이재용)는 최근 기술보증기금과 벤처캐피탈 A사로부터 10억원 규모 시리즈A 단계 투자를 유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시리즈A 투자는 기업 아이디어를 정식 제품 또는 서비스 단계 진행을 지원하는 방식 투자다.

이 회사는 유치한 투자금을 신제품 개발과 영업 강화를 위한 인력 채용에 쓸 계획이다.

아보네는 가로등에 설치한 광원을 통해 특수필름에 새긴 로고나 문자를 지면에 투사하는 그림자 광고시스템을 개발한 기업이다. 그림자 광고시스템은 바닥과 벽을 디자인하는 경관조성, 광고홍보, 범죄예방디자인에 활용되고 있다.

이달 중 신호등 신호체계와 연결해 무단횡단 사고를 예방하는 시스템을 출시하고, 기존 시스템에서 쓰이는 이미지를 원격으로 교체, 실시간 표출이 가능한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재용 대표는 “기술보증기금과 VC 측이 투자하면서 디지털 사이니지시장 내 자사의 경쟁력과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해줬다”면서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신제품 출시와 회사 역량 강화를 추진해 내년 목표한 매출액을 달성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