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차세대 메시지서비스 '채팅'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 차세대 메시지서비스 '채팅' 출시

KT가 문자 메시지를 대체하는 차세대 메시지 서비스(RCS) '채팅(Chatting)'을 28일 출시한다.

RCS는 데이터 기반 메신저형 서비스로 단문 문자메시지(SMS)와 멀티미디어메시징 서비스(MMS)에 그룹채팅 등 기능을 더했다.

채팅은 별도 앱 다운로드 필요 없이 스마트폰에서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 메시지 앱에서 채팅 서비스 사용에 동의하면 된다.

최대 100명과 동시에 그룹채팅을 할 수 있고 최대 100MB에 이르는 대용량 파일 전송도 가능하다. 기존 MMS는 1MB 크기로 데이터 전송이 제한되었지만 채팅 서비스는 화질 저하 없이 사진과 영상을 원본 그대로 공유할 수 있다.

대화 상대방 채팅 서비스 이용 여부에 따라 채팅 또는 기존 문자 메시지로 자동 전환돼 메시지를 전송한다. 상대방의 메시지 수신 여부도 알 수 있다.

채팅은 챗봇(Chatbot)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기업이 제공하는 챗봇서비스를 통해 일대일 상담을 할 수 있고 상품정보를 문의할 수 있다. 향후 채팅서비스 내에서 상품 주문, 결제까지 가능하도록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채팅 서비스는 문자메시지와 달리 별도 요금이 부과되지 않는다. 이용 중인 요금제에 따라 데이터가 차감된다.

KT는 갤럭시노트9에 서비스를 우선 적용하고 새해 1월 갤럭시S9과 갤럭시S9 플러스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KT, 차세대 메시지서비스 '채팅'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