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 신임 손건재 사장 취임…IT와 EIC엔지니어링 융합해 그룹성장 견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손건재 포스코ICT 신임 대표
<손건재 포스코ICT 신임 대표>

포스코ICT 신임 사장으로 손건재 전 포스메이트 사장이 취임했다.

손 사장은 성균관대 기계공학과와 포항공대에서 기술경영 석사를 마쳤다. 1985년 포스코 입사 후 포항과 광양제철소 설비기술부장을 역임했다. 이후 광양제철소 부소장과 포스코플랜텍 부사장, 포스메이트 사장을 거친 엔지니어 출신 경영인이다.

손 사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정보기술(IT)과 전기계장컴퓨터(EIC:Electricity Instrumentation Computer) 엔지니어링을 융합해 포스코 그룹의 안정적 성장을 지원한다. 성과가 검증되고 경쟁력을 갖춘 사업을 기반으로 대외시장을 공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 계획이다. 철강산업 대상으로 구축한 스마트팩토리는 국내외 시장 진출에 집중한다.

손 사장은 취임 후 국내외 사업장을 방문해 직원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현장 의견을 청취하고 직원과 대화하는 스킨십 경영을 이어간다.

손 사장은 “포스코ICT만의 차별화된 핵심역량을 확보하고, 고객, 주주 등 이해관계자가 감동하며 직원이 행복한 회사로 거듭나도록 '일신우일신' 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