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TA, 지능정보기반 기술위원회 신설···혁신 ICT 표준화 박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TTA, 지능정보기반 기술위원회 신설···혁신 ICT 표준화 박차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가 정보통신표준화위원회에 지능정보기반 기술위원회를 신설했다.

지능정보기반 기술위원회(이하 위원회)는 사물인터넷, 스마트시티, 클라우드컴퓨팅, 빅데이터,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혁신 ICT 표준화를 담당한다.

위원회는 분야별 선제 표준 제정과 산업체 적시 보급을 목표로 가동될 계획이다.

TTA는 또 유사표준 개발과 중복을 방지하기 위한 프로젝트조정위원회를 운영하여, 지능정보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ICT융복합 분야 표준이 효율적으로 제정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했다.

TTA는 지능정보기반 기술위원회를 중심으로 2019년 ICT표준 10대 이슈분야 표준화를 추진한다.

10대 이슈는 △4차 산업혁명 실현을 위한 핵심동력인 D.N.A(Data, Network, AI) 표준분야△사물인터넷, 차세대보안 등 ICT 핵심기술 표준분야 △스마트시티, 스마트공장, 실감방송·미디어, 실감형콘텐츠 등 ICT 융합서비스 표준분야가 포함됐다.

2019년 ICT표준 10대 이슈는 약 400여명 표준 전문가가 공동 개발한 'ICT 표준화전략맵 Ver.2019' 내에 중점 표준화 항목 중 255개를 1차로 선정하고, ITU, JTC1, 사실표준화기구 등 분야별 국제 ICT 표준 전문가의 설문조사를 통해 최종 선정했다.

박재문 TTA 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기존 ICT환경을 혁신하고, 다양한 분야를 아우를 수 있는 융합 표준이 요구된다”면서 “앞으로 TTA는 10대 이슈를 중심으로 시장이 요구하는 수준 높은 표준을 적시에 개발하여 보급할 뿐만 아니라 사회현안 해결형 표준까지 능동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