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올해 사내벤처 6개 만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석희 대표이사(왼쪽에서 다섯번째)와 사내벤처 주인공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석희 대표이사(왼쪽에서 다섯번째)와 사내벤처 주인공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하이닉스가 올해 사내벤처 6개를 만든다.

SK하이닉스는 17일 이천 본사에서 사내벤처 프로그램 '하이개라지(HiGarage)' 출범식을 열고 테스트 공정용 칠러(Chiller) 장비 국산화 등 총 6개 아이디어 사업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하이개라지는 사내 아이디어에 창업 기회를 부여하는 프로그램이다. 글로벌 IT기업이 차고(garage)에서 창업한 것에 착안했다. 지난해 8월 공모를 시작, 약 240건 아이디어가 접수됐다.

SK하이닉스는 사업 실현 가능성과 사회적 가치 창출 수준을 고려해 6건 아이디어를 사내벤처로 육성하기로 결정했다. 총 12억원 자금을 사업화 과정에 지원한다.

주요 선발 사례로는 '테스트 공정용 칠러 장비 국산화'가 꼽혔다. 테스트 공정용 칠러는 공정 중 온도 조절에 사용되는 장비다. 외산이 국내 시장을 점유하고 있다. '인공지능(AI)을 접목한 반도체 공정 데이터 모델링 기술'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반도체 공정이나 소자 연구에 AI를 접목해 개발 효율을 높이는 알고리즘을 구축한다.

테스트 공정용 칠러 장비 국산화를 제안한 김형규 SK하이닉스 기장은 “테스트 공정에 사용되는 칠러는 현재 기술력 부족으로 국내 장비업체가 진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국산화에 성공해 협력업체에 기술을 지원하는 등 국내 반도체 생태계 강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번에 선발된 인력은 사내벤처 활동에 전념하도록 기존 소속에서 분리돼 별도 전담 조직으로 이동한다. 최대 2년 동안 벤처 창업 전문가 컨설팅 등 준비 과정을 거쳐 창업이나 SK하이닉스 사내 사업화를 선택한다.

전담 조직에서는 근무시간 자율제와 절대평가 기준 인사평가 실시로 창업에 집중하는 환경을 마련한다. 이 기간 내 사업화에 실패할 경우 재입사를 보장,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하도록 지원한다. 최종 사업화 과정에서 창업이 아닌 사내 사업화를 선택할 경우 이를 통해 발생한 이익 일부를 해당 임직원에게도 배분한다.

SK하이닉스는 향후에도 하이개라지 프로그램을 지속 운영한다. 매년 아이디어 공모 실시를 검토 중이다.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는 “하이개라지는 SK하이닉스가 사업 모델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려는 새로운 시도”라며 “사업화를 성공시켜 그간 노력을 결실로 보여달라”고 격려했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