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문 대통령, '한국형 CES' 준비 지시…'CES 2019' 성과 리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9일부터 소규모 전시회 열고 CES 참가한 기업 성과 '리뷰'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형 CES' 전략 마련을 주문했다. 이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정보기술전시회 'CES 2019'에 참가한 국내 기업 성과를 확인하며 산업 발전 전략을 모색한다. 우리 기업의 혁신 기술과 제품을 살펴보고 기술 지원을 비롯해 산업 혁신, 규제 혁신 등 혁신 성장 정책에 반영한다.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19가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했다. 주 전시장인 센트럴홀 앞이 입장하는 관람객으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19가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했다. 주 전시장인 센트럴홀 앞이 입장하는 관람객으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23일 청와대와 업계에 따르면 오는 29일부터 사흘 동안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CES 2019 참여 기업 소규모 전시회가 열린다. 미국 현지에서 열린 CES를 둘러보지 못한 기업과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리뷰' 행사다.

복수 업계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문 대통령이 언론에 연일 보도된 CES에 관심을 보인 가운데 산업 혁신 기술과 업계 트렌드를 확인하기 위해 추진된 것”이라면서 “앞으로 '한국형 CES'도 만들어 보라는 지시도 내린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형 CES'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형식의 혁신 기술 마켓 플레이스 구상 차원에서 주문한 것으로 보인다. 우리 기업의 혁신 기술을 세계에 선보이고 해외 진출 효과를 노린다. 단순한 제품 전시뿐만 아니라 마이스(MICE, 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 산업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를 꾀한다. 관련 기관이 △기존 행사 확대·개편 △별도 행사 기획 △미국 CES 연계 방안 등을 놓고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행사는 국내 기업 CES 참가를 지원한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KOTRA, 창업진흥원 등 중심으로 준비되고 있다. 40여개 국내 기업이 CES에서 선보인 핵심 제품과 기술이 전시될 예정이다. 미국 CES에는 국내 기업 300여개사가 참여했다.

삼성전자는 초대형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TV, 로봇 제품 '삼성봇', '웨어러블 보행 보조 로봇'을 비롯한 가전제품과 서비스를 소개한다. LG전자는 세계 최초의 롤러블 TV로 주목받은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를 필두로 인공지능(AI) 'LG 씽큐(LG ThinQ)'와 로봇, 프리미엄 가전 등을 전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소기업과 스타트업도 혁신 기술을 전시한다. 네이버, 코웨이, 삼성전자 사내 벤처 'C랩' 출신 기업 등 CES 혁신상 수상 기업도 참여한다. 올해 CES에서 혁신상을 받은 378개 제품 가운데 국내 기업 제품은 70여개에 달했다.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 시대 기술 흐름을 살피고, 혁신 성장 정책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다.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이 겪고 있는 문제도 점검한다.

우리나라는 CES 주최 측인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발표한 '혁신 챔피언 16개국'에서 2년 연속 제외됐다. 기술 규제 등으로 국내 기술벤처기업 육성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방증이다. 문 대통령은 현장에서 나온 의견을 정부 신성장 동력 육성, 산업 혁신 등 혁신 성장 정책에 반영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올해 들어 대기업, 중소·중견기업인과 연이어 대화 행사를 마련한 데 이어 제조업 고도화를 주문하는 등 산업 혁신 행보를 이어 가고 있다. 취임 초기에 부족한 산업 정책을 만회하기 위해서다.

일부 기업은 이 같은 행보를 반기면서도 부담스러운 기색을 내비쳤다. 한 재계 관계자는 “대통령 간담회만 해도 될 것을 굳이 사흘 동안 이미 공개된 것을 전시할 필요가 있을지는 모르겠다”면서 “기업이 많은 돈을 들여 CES에 참가하는 이유는 '바이어'가 오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