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9명, 전자정부 서비스 이용...'홈택스·날씨·정부24' 가장 자주 사용

자료: 행정안전부
<자료: 행정안전부>

지난해 국민 10명(만 16세∼74세)가운데 9명 가량(87.5%)이 전자정부 서비스를 이용했고 이용 국민 97.2%가 서비스에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관련 정보검색과 민원신청·교부 서비스를 주로 사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행정안전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8년 전자정부서비스 이용실태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전자정부서비스 인지도·이용률 및 만족도'가 6년 연속 상승했고 '인터넷·모바일 등 전자정부서비스 이용비중(56.6%)'이 '직접방문(40.0%)'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정부서비스 인지도는 전년 대비 1.8%포인트 상승해 92.5%를 기록했다. 이용자 53.3%는 지인으로부터 전자정부서비스를 알게 됐다. 41.9%는 인터넷 직접검색으로, 39.7%는 관공서 직원으로부터 인지했다.

'전자정부서비스 이용률'은 전년 대비 0.8%포인트 상승해 87.5%를 기록했다. 이용자 90.9%는 정부 관련 정보검색과 조회, 90.4%는 행정·민원처리를 목적으로 전자정부서비스를 이용한다.

자주 이용하는 전자정부서비스로는 경제·활동 분야에서 국세청 홈택스(85.2%), 생활·여가 분야에서 기상청 날씨정보(73.4%) 공공·민원 분야에서 정부24(72.6%)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모바일 민원처리가 2013년 4.1% 수준에서 지난해 62.1%로 크게 상승했다. 는 것이다('13년 4.1%→'18년 62.1%).주 이용목적과 이용분야는 정부 관련 정보검색과 조회(93.8%), 도로명주소·새주소 찾기(83.1%)였다.

향후 전자정부서비스 지속 이용을 유도하기 위해 고령층 관심 증대와 개인정보보호 강화, 인증절차 개선 등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고령층(만 60세∼74세)은 인지도(67.0%)와 이용률(58.1%)에 비해 이용만족도(93.4%)가 높았다.

전자정부서비스 이용중단 사유로는 개인정보 유출 우려, 인증절차가 복잡하다는 의견이 높게 나왔다. 향후 개인정보보호 홍보 강화, 인증절차 간소화, 공인인증절차 개선 등을 추진해 전자정부서비스 이용과정에서 불편함을 줄일 예정이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지능정보기술을 전자정부서비스에 도입해 지능형 서비스로 도약하겠다”면서 “디지털 약자와 취약계층을 포함한 모든 국민 눈높이에 맞춘 전자정부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