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S, 고강도 고열전도도 지닌 투명세라믹 제조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IMS가 고강도 고열전전도 투명세라믹 제조기술로 만든 두께 5mm 투명세라믹.
<KIMS가 고강도 고열전전도 투명세라믹 제조기술로 만든 두께 5mm 투명세라믹.>

재료연구소가 고강도에 고열전도성을 지닌 투명 세라믹 제조기술을 개발했다.

재료연구소(KIMS·소장 이정환)는 박영조 분말·세라믹연구본부 책임연구원이 김도경 KAIST 교수, 강신후 서울대 교수, 화인테크(대표 나용한)와 공동으로 세계 최고 성능의 투명세라믹을 만들 수 있는 제조기술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연구팀은 소결조제를 사용하지 않고도 고열전도도 조성과정에서 생기는 기공을 제거해 강도와 열전도도를 동시에 높였다. 장치에 의한 오염과 환원을 최소화하기 위해 소재를 탄탈럼 호일로 감싼 후 가압 소결해 단결정 대비 동등 이상의 투광성과 내열충격성을 확보했다.

이 기술로 만든 투명 세라믹은 내열충격성을 가늠할 수 있는 핫셀만 지수가 기존 소재의 3배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 소재를 초음속 비행체의 윈도우, 투명 방탄 소재 제조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박영조 책임연구원은 “산학 공동연구로 우리나라 투명세라믹 기술 수준을 미국, 독일, 일본 등 세라믹 선진국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정도로 끌어 올린 연구 성과”라고 말했다.

창원=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