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신혜 모친 위암 고백 '母 향한 애틋한 마음'

사진=KBS제공
사진=KBS제공

배우 황신혜의 모친이 위암 투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황신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얼마 전 아주 위암 초기를 발견해서 입원한 우리 엄마의 발"이라는 글과 함께 모친의 발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무슨 80의 발이 아가씨발 같을까. 엄마의 발을 처음 알았다.이렇게 이쁜지"라며 "이제 모든 것이 공감되고 이해 할 수 있는 나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울엄마 마음은 어떨까. 왠지 가슴 뭉클하고 진짜 덜 후회하게 뭐든 최선을 다하며 살아보자"라며 어머니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앞서 그는 2015년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와 2017년 KBS2 예능프로그램 '엄마의 소개팅'에서 어머니와 함께 출연한 바 있다.

 

당시 방송에서는 혼자 된 지 10여 년이 된 어머니를 위한 그의 마음이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황신혜 모친의 빠른 쾌유를 바랐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