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국 이혼루머 언급 '진짜 이유는 따로 있다'

사진=KBS1캡쳐
사진=KBS1캡쳐

배우 겸 가수 노영국이 자신을 둘러싼 이혼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19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서는 노영국이 출연해 이혼 이유가 전 부인이자 배우 서갑숙이 낸 책 때문이라는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그녀가 책을 내기 전에 이혼을 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전 부인이 이혼 후 극단을 하면서 빚진 것을 해결하려고 수필을 쓴다고 하더라. 당시 제 이야기를 쓰지 말라고 했다. 제 이야기는 별게 없었는데, 출판사에서 그녀의 책을 많이 팔기 위해 저와 잠자리 이야기가 많다는 식으로 홍보를 했다”고 설명했다.

 

서갑숙은 1999년 자전적 에세이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의 주인공이 되고 싶다’를 출간했고 구체적 성 묘사로 외설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이혼한 이유에 대해 “고부 환경 때문”이라며 “가정 환경이 그녀가 버티기 어려웠다. 미안함이 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1988년 결혼해 두 딸을 낳았고 1997년 이혼했다. 이후 노영국은 2006년 동갑내기 패션 디자이너 안영순과 재혼한 뒤 가수로 변신해 활동하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