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美 '화웨이 배제' 압박전선, 동맹국 비협조로 '흔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제]美 '화웨이 배제' 압박전선, 동맹국 비협조로 '흔들'

미국의 '화웨이 배제' 압박전선에 균열이 생겼다. 5세대(5G) 통신망 구축에서 화웨이를 전면 배제하려는 미국 정부 의도가 동맹국 비협조로 제대로 먹혀들지 않는 모습이다. 미국 기업이 5G 통신장비 관련 부품을 화웨이에 판매하지 못하도록 하는 방안 등이 차선책으로 거론된다.

1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미국 정부가 화웨이에 대한 자국 기업 부품 수출금지 등 새로운 압박 전략을 모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NYT는 영국, 독일, 인도, 아랍에미리트 등 동맹국이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추진하는 화웨이 배제 캠페인을 지지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캠페인 자체에 대해서도 “좌초하고 있다”고 평했다. 미국 내에서조차 화웨이, ZTE 등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가 안보를 위협한다는 주장에 반론이 제기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유럽과 아시아 지역에서는 중국 정부가 화웨이를 이용해 기밀 정보를 빼낸다는 미국 주장에 근거가 부족하다는 불만이 제기된다. 영국은 화웨이 소프트웨어 코드 결함에 중국 정부 연관성이 없다는 보안 검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독일도 5G 통신사업에서 화웨이를 배제할 법적 근거가 없다는 입장이다.

NYT는 트럼프 행정부가 화웨이를 막기 위한 새로운 전략을 구상 중이라고 전했다. 미국 기업이 중국 업체 5G 통신장비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방안이 대안으로 꼽힌다.

5G 통신장비 생산에 필요한 핵심부품 수출을 금지하는 행정명령도 거론된다. 화웨이 5G 장비 생산 자체를 막지는 못하더라도 개발 속도를 지연시켜 글로벌 경쟁사에 시간을 벌어 준다는 구상이다.

화웨이 통신장비가 지닌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비)와 금융조건에 대응해 5G 장비를 생산하는 미국 기업과 동맹국 기업에 자금조달을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된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이 화웨이를 대하는 태도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제기된다. 지난 트위터에서 화웨이에 다소 우호적인 발언을 한 데다 강경한 미국 정부 입장 속에서도 화웨이 성장을 억제할 어떤 행정명령에도 서명하고 있지 않다는 지적이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화웨이와 관련해 어디까지 갈 준비가 돼 있는지 의문을 불러일으킨다”고 꼬집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