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대한민국 희망나눔 숲 만들기' 실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CJ대한통운은 23일 서울 강서구 강서한강공원에서 'CJ대한통운과 함께하는 대한민국 희망나눔 숲 만들기'를 열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장애인과 봉사자가 함께 한강공원일대에 미세먼지 절감과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나무를 심는 프로그램이다. CJ대한통운과 한국그린자원이 주관하고 서울특별시 한강사업본부와 한국장애인녹색재단이 공동 추죄했다. CJ대한통운 임직원 봉사자 200여명, 장애인 봉사자 200여명, 자발적 시민 봉사자 200여명 총 600여명이 참여했다.

봉사자들은 장애인들이 직접 기른 포플러나무 묘목 1000그루를 한강공원 일대에 심고 물을 길어 나무에 뿌렸다. 사회취약계층이 폐목재를 재활용해 만든 희망나무 팻말에 나무가 잘 자라기를 바라는 희망과 소원을 적어 세웠다.

이외에도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캐리커쳐, 풍선아트, 페이스페인팅, 축하공연 등 여러 이벤트를 선보였다. CJ대한통운이 후원하는 'CJ로지스틱스 레이싱팀' 황진우 감독과 이정우 선수, 강진성 선수도 동참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앞으로 여러 사회공헌활동으로 자연과 숲의 중요성을 알리고 환경을 보호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진형식 누리장애인자립생활센터 소장, 정원석 한국장애인녹색재단 회장, 신동휘 CJ대한통운 부사장, 김인숙 서울특별시 한강사업본부 공원부장, 김한진 한국그린자원 대표, 황진우 CJ로지스틱스 레이싱팀 감독
<왼쪽부터 진형식 누리장애인자립생활센터 소장, 정원석 한국장애인녹색재단 회장, 신동휘 CJ대한통운 부사장, 김인숙 서울특별시 한강사업본부 공원부장, 김한진 한국그린자원 대표, 황진우 CJ로지스틱스 레이싱팀 감독>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