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금융協 등 5개 협회, 'P2P금융 법제화 지지' 공동 성명 발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P2P금융협회,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산하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한국핀테크산업협회,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총 5개 협회가 26일 'P2P금융 법제화를 지지하는 공동 성명서'를 26일 발표했다.

P2P금융協 등 5개 협회, 'P2P금융 법제화 지지' 공동 성명 발표

이날 5개 협회는 “정부와 국회의 P2P법제화 추진에 대해 강하게 지지한다”면서 “이번 국회에서 조속한 심사가 이뤄지길 기대한다”며 조속한 법제화를 촉구했다.

이어 “P2P금융업권이 건전한 산업 발전과 소비자 보호를 위한 다양한 자정 활동을 추진하고 있지만 일부 업체 사기 대출 등으로 소비자 피해도 늘어나고 있다”며 “서민 피해 사례가 더 이상 늘어나지 않기 위해서도 법제화에 빨리 박차를 가해야한다”고 밝혔다.

현재 국회에는 이진복 의원안(자유한국당), 김수민 의원안(바른미래당), 민병두 의원안(더불어민주당) 등 제정안 3건과 박광온 의원안(더불어민주당), 박선숙의원안(바른미래당) 등 개정안 2건 등 P2P금융 관련 법안이 5건 발의된 상태다.

국회와 정부도 법제화에 시동을 걸었다.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은 지난달 11일 열린 P2P금융 법제화 공청회에서 “핀테크, 테크핀의 대표적인 업종으로 중금리시장을 개척하고 있기에 반드시 독립적인 법 영역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정부는 P2P금융이 조속히 입법화될 수 있도록 국회 입법 지원에 전력을 다하고, P2P금융이 우리 금융산업의 일원으로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힘을 보탰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