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블록체인 클레이튼, 공개 테스트넷 '바오밥' 론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카오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자체 개발한 글로벌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 퍼블릭 테스트넷을 오픈했다.

바오밥을 사용하고자 하는 개발자와 서비스 기업이라면 누구나 홈페이지를 통해 접근 가능하다. 3개월간 테스트와 안정화 과정을 거쳐 6월에 메인넷을 공식 출시한다.

이번에 공개된 바오밥 버전은 지난 5개월 동안 아스펜 버전을 운영하며 파트너들에게 받은 피드백을 반영해 새로운 기능과 개발 툴을 추가하고, 안정성과 사용성을 개선했다. 초당 거래내역수(TPS) 역시 3000까지 끌어올렸다.

블록체인 계정 이용자 편의성을 강화했다. 일반적인 블록체인 계정의 경우 난수화 된 긴 문자열로 이루어져있기 때문에 이용자 입장에서 기억하기 어려웠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클레이튼은 이용자가 이메일 주소나 아이디처럼 익숙한 형태로 계정을 설정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

처리속도와 확장성을 높이기 위해 '거래 타입'과 '서비스 체인' 기능을 도입했다. 거래 타입은 획일적 처리로 인해 느렸던 기존 블록체인 거래 연산을 효과적으로 병렬화 할 수 있게 설계한 기능이다. 서비스체인은 처리할 트래픽이 많은 서비스에 추가적인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설치, 운영할 수 있도록 하는 확장 솔루션이다.

이와 함께 개발자들이 쉽게 클레이튼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개발 툴(Tool)을 제공한다.

이번에 추가된 툴은 △기존 모바일과 웹에서 사용하던 개발 방법으로도 편하게 클레이튼을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EP(Enterprise Proxy)'와 △별도 개발 도구를 설치하지 않더라도 웹브라우저만으로 블록체인 개발 코드를 확인, 편집, 실행할 수 있게 도와주는 경량화된 개발 도구 'Klaytn IDE' 등이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대규모 이용자 대상으로 서비스를 하는 기업들이 블록체인 서비스를 개발, 운영함에 있어 클레이튼이 안정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플랫폼임을 검증할 수 있도록 바오밥 버전을 설계했다”면서 “가치가 높은 디지털 자산이 거래될 핵심 블록체인 플랫폼으로서 보안성 확보를 위해 강력한 외부 보안성 점검·침투 테스트도 마친 상태”라고 밝혔다.

클레이튼은 블록체인 기술 상용화를 목표로 개발된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이용자들이 블록체인 서비스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UI(User Interface)를 제공한다. 개발자가 블록체인 서비스를 개발하고 운영하는데 최적화된 환경(DX)을 지원한다.

블록체인 기술 가치와 유용성을 증명하기 위해 대규모 이용자를 확보한 블록체인 서비스 업체 26곳과 파트너십을 체결, 성공적인 실사용 사례를 만들어내는데도 집중하고 있다.

카카오 블록체인 클레이튼, 공개 테스트넷 '바오밥' 론칭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