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디지털 금융 활용, 아태지역 18개국 중 1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아태지역 연령별 온라인 결제 경험 비율

우리나라가 온라인 구매나 인터넷 뱅킹 등 디지털 금융 활용에 있어 아시아태평양지역(아태지역) 국가 중 최상위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연령이나 소득별 격차는 다른 국가보다 컸다.

마스터카드와 경제 분석기관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은 2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아시아 디지털 금융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발표 내용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 중 인터넷으로 물건을 구매하거나 온라인상에서 결제한 경험이 전혀 없는 소비자 비중은 24.0%로 집계됐다. 아태지역 18개국 중 뉴질랜드(19.9%)에 이어 두 번째로 낮은 수준이다. 우리나라보다 1인당 국민소득이 높은 싱가포르(43.4%)나 홍콩(46.8%), 일본(51.9%)보다 국민의 디지털 금융 경험이 더 많았다는 뜻이다.

한국 디지털 금융 활용, 아태지역 18개국 중 1위

우리나라는 특히 청년층 인터넷 금융 활용도가 높았다. 우리나라 35세 이하 국민 중 89.4%가 디지털 금융을 이용해 본 경험이 있다고 답해 18개국 중 가장 높았다. 두 번째로 높은 중국, 뉴질랜드(78.7%)와도 10%포인트(P) 이상 차이가 났다.

한국 디지털 금융 활용, 아태지역 18개국 중 1위

우리나라는 55세 이상 고령층 디지털 금융 경험 비율도 38.4%로 뉴질랜드, 호주에 이어 세 번째로 높게 나왔다. 청년층과 비교하면 그 격차가 51%P에 달해 다른 국가보다 현저히 컸다.

소득 수준별 디지털 금융 경험도 차이 역시 비교적 컸다. 우리나라 소득 상위 20% 계층 경험도는 92.5%로 아태지역 국가 중 가장 높았다. 하위 20%도 48.6%로 뉴질랜드와 호주에 이어 3위였다. 두 그룹 간 격차는 43.9%P로 조사대상 18개국 중 싱가포르(60.6%P), 홍콩(59.4%P), 중국(52.1%P), 대만(45%P) 등에 이어 5번째였다.

보고서는 여전히 많은 아태 지역 소비자가 디지털 금융이나 핀테크 등으로부터 소외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아태지역 상당수 국가에서는 지역별, 연령대별, 소득 수준별 디지털 금융 경험 격차를 의미하는 '디지털 디바이드(Digital Divide)' 현상이 뚜렷했다.

라마 사리하 마스터카드 아태 지역 디지털 파트너십 부문 수석 부사장은 “진정한 디지털 민주주의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고령층 디지털 금융 소외 현상을 해결해야 한다”며 “단순 금전적 혜택을 제공하는 것을 넘어 디지털 인프라 구축 및 포용적 정책을 마련하는 등 통합적인 접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