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서경덕 '환상의 콤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서경덕 SNS 캡쳐
<사진=서경덕 SNS 캡쳐>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교수가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임시정부기념관에 안내서 1만부를 기증했다.

 

서 교수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드디어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인 날이 밝았다. 이런 역사적인 날을 기념하여 배우 송혜교 씨와 함께 또 의미 있는 일을 하나 진행했다”며 중국 항저우에 있는 임시정부기념관에 한국어와 중국어로 된 안내서 1만부를 기증했다고 밝혔다.

 

안내서에는 항저우 임시정부 활동, 대한민국 임시정부 이동 경로, 항저우 유적지 기념관 소개 등 다양한 내용이 담겼다. 올해 초 오픈한 ‘한국의 역사’ 홈페이지에도 함께 공개된다.

 


서 교수는 “혜교 씨와 함께 꾸준히 진행한 ‘전 세계 독립운동 유적지 안내서 기증’이 벌써 16번째 발간을 맞이하게 됐다”며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인 올해, 우리 모두가 국내외 독립운동 유적지에 대한 관심을 더 많이 가졌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두 사람은 중국 충칭·항저우 임시정부청사, 상하이 윤봉길 기념관, LA 안창호 기념관, 하얼빈 안중근 기념관, 도쿄 내 한국관련 역사지역 등에 꾸준히 한국어 안내서를 제공해왔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