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레나무, 미세먼지 효과 얼마나 있나 보니 '대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환경부)
<(사진=환경부) >

정부가 미세먼지 농도를 낮추는데 효과적인 빌레나무 보급 시범사업을 확대한다.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이 지난해 8월부터 7개월간 서울 삼양초 2개 하급에 빌레나무 500그루를 제공하는 시범사업을 한 결과 보급된 교실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다른 교실보다 평균 20% 낮게 나타났다.

 

또 학급 학생들의 교실 환경 만족도가 92.7%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이에 따라 이달 중 서울시 금천구 꿈나래어린이집을 시범사업 대상지로 추가 선정해 빌레나무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제주도 서부 지역 일부에서 자라는 빌레나무는 총휘발성유기화합물, 이산화탄소, 미세먼지 등의 농도를 낮추는 데 효과적이다. 이에 향후 민간계층에 보급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