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병진 하차, 건강상 이유 vs 무책임 행동 '진실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쇼미디어그룹)
<(사진=쇼미디어그룹) >

개그맨 주병진이 뮤지컬에서 하차해 수억원대 손해배상소송에 휘말리게 됐다.

 

18일 조선일보는 뮤지컬 ‘오!캐롤’ 제작사인 엠에스컨텐츠그룹이 지난 2월 주병진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3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오! 캐롤’은 박해미와 주병진이 당초 주연으로 캐스팅 됐으나 주병진이 일신상의 이유로 돌연 하차했다. 제작사 측은 “주병진이 하차하며 기존 공연 일정을 취소해야 했고 앞서 티켓을 구매한 관객들에 환불을 해줘야 했다”라며 이 때문에 관객이 현저히 줄었고 공연 수입 역시 줄었다고 전했다.

 


또 제작사 측은 “주병진이 대외적으로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달라 했으나 실제로 병원에 입원하지도 않았으며 골프를 치러 다니는 등 무책임한 행동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에 대해 주병진은 “당시 독감에 걸려서 목소리가 나오지 않았다. 병원에 다니며 치료를 받았다”고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