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거짓증언논란 ‘밝혀질 진실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YTN캡쳐
<사진=YTN캡쳐>

‘장자연 사건’의 핵심 증언자인 윤지오 씨가 하고 있는 증언은 거짓이라고 주장이 나왔다.

 

김수민 작가는 최근 박훈 변호사를 법률 대리인으로 선임해 23일 윤 씨를 상대로 고소장을 접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 변호사는 2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오늘 오후 4시 광화문 서울경찰청 민원실에서 윤 씨를 고소하는 고소장을 제출한다”며 “김 작가를 대리한 것”이라고 알렸다.

 

SNS를 통해 널리 알려진 바 있는 김 작가는 지난해 6월 윤 씨가 책 출간과 관련해 도움을 구해오면서 개인사를 의논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김 작가는 SNS에 ‘작가 김수민입니다. 윤지오씨 말은 100% 진실일까요?’라고 시작하는 장문을 올려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 글은 윤 씨의 증언에 검증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내용이었고, 이를 본 윤 씨는 SNS와 인터넷 방송 등에서 김 작가의 주장은 허위이며 자신을 모욕하고 있다고 맞섰다.

 

이에 김 작가는 박 변호사를 선임했고, 박 변호사는 이런 정황을 설명하면서 “김 작가는 더 이상 참을 수 없다는 판단 하에 유일한 목격을 주장하는 ‘장자연 리스트’를 윤 씨가 어떻게 봤는지, 김작가의 글이 조작인지 아닌지에 대해 정면으로 다퉈 보고자 고소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소장을 제출할 때 장자연 문건을 최초로 보도한 기자가 이를 본 경위와 내용을 설명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