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S 2019]KT '5G로 모든 것이 가능해진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종합 전시회 월드IT쇼(WIS) 2019가 2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막했다. 관람객이 KT부스에서 5G VR야구 체험을 하고 있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국내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종합 전시회 월드IT쇼(WIS) 2019가 2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막했다. 관람객이 KT부스에서 5G VR야구 체험을 하고 있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KT는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하는 KT 5G(Do everything with KT 5G)'를 주제로 월드IT쇼 2019에 대규모 전시관을 꾸렸다. '당신의 초능력'이라는 5G 슬로건을 내건 KT는 이번 전시회에서도 미래 실생활에서 활용할 수 있는 5G 기술을 전면에 배치했다. 완전자율주행이 가능한 5G 셔틀버스, 지니뮤직 5G 프리미어관 등 눈과 귀로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아이템이 다수 포진한 게 특징이다. 스카이십과 리모트 콕핏, 정밀 시각동기화 등 5G 핵심 기술과 함께 가상현실(VR), 지능형 영상보안, 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콘텐츠와 서비스도 선보인다.

◇5G 핵심 기술 전면 배치

KT는 스카이십, 리모트 콕핏, 자율주행 셔틀버스, 정밀 시각동기화 장비 등 5G 세상에서 당장 사용이 가능하거나 조만간 등장이 가능한 핵심 기술을 전면에 내걸었다.

5G 스카이십은 세계 최초로 5G 통신과 무인비행선을 결합한 재난안전 플랫폼이다. 헬륨가스로 채워진 스카이십이 장시간(최대 6시간) 하늘에 떠있어 비행거리, 비행시간 등 드론의 단점을 극복한 점이 특징이다. 추락 피해를 막을 수 있어 다양한 환경에서 활용 가능하다. 지휘와 통제, 통신이 가능한 차량형 지상통제센터(C3)와 5G 통신으로 연결돼 재난상황을 실시간 확인하고 대처할 수 있다. 자동 이착륙과 비가시권 경로비행, 자동복귀 기능 등 활용도가 뛰어나다.

국내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종합 전시회 월드IT쇼(WIS) 2019가 2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막했다. 관람객이 KT부스에서 5G 리모트 콕핏 체험을 하고 있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국내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종합 전시회 월드IT쇼(WIS) 2019가 2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막했다. 관람객이 KT부스에서 5G 리모트 콕핏 체험을 하고 있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5G 리모트 콕핏은 지난해 12월 국내 첫 자율주행 실험도시 'K-시티'에서 공개한 자율주행 원격관제 시스템이다. 5G 네트워크와 도로 인프라, 자율주행차량을 연결해 응급상황 대처가 가능하다. 풀HD급 170도 광각 영상 4채널을 실시간 관제센터로 전송하고, 5G 특징인 초저지연성을 활용해 자율주행차 응답 속도를 높였다.

5G 자율주행 셔틀버스 '위더스'는 완전한 자율주행이 가능한 버스다. 중소기업 언맨드솔루션과 KT 등이 공동 개발한 이 차량은 5G와 결합해 레벨5 수준의 최고난도 자율주행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완전 자율주행이 가능한 만큼 운전석이나 조향장치, 브레이크가 아예 없이 승객석(6인승)만 있다. 기가 라이브 TV, VR 등 엔터테인먼트 시설이 다양한 것도 특징이다.

중소 협력사 '스프링 웨이브'가 개발한 5G 정밀 시각동기화 장비도 상생협력 차원에서 전시했다. 기지국 간 시각을 정밀하게 동기화, 주파수 손실을 줄이고 통신 끊김을 방지한다. 지하공간, 건물 사이 등 GPS가 작동하지 않는 지역에도 시각동기화 기능을 제공한다.

◇5G '노는 법'도 바꾼다

VR 야구는 KT 온라인 VR 서비스 '기가 라이브 TV'와 연계한 5G 핵심 콘텐츠다. 가상현실 환경에서 실제 야구선수가 된 것처럼 경기를 체험할 수 있다. 싱글플레이, 멀티플레이가 모두 지원돼 친구, 가족은 물론 해외 친구들과도 야구 경기가 가능하다. KT는 5G 특성을 활용해 이 같은 '멀티플레이 인터랙션' 콘텐츠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기가 라이브 TV는 착용과 휴대가 편리한 초경량 고성능 VR 단말과 전용 콘텐츠를 제공하는 개인형 VR 서비스다. 초고화질 와이드맥스 화면으로 100여개 실시간 채널과 18만여편 VoD를 즐길 수 있다. 미러링 기능을 통해 5G 스마트폰 화면을 그대로 옮겨 시청할 수 있다. 스페셜 포스 게임을 VR 유저와 스마트폰 유저가 함께 즐기는 것도 가능하다. VR 게임 100여종도 제공한다.

5G는 음악 감상 방법도 바꾼다. 지니뮤직 5G 프리미어관에서는 초고음질 24비트 무손실 음원(FLAC)을 감상할 수 있다. 24비트 플랙 음원은 CD보다 음질이 6배 뛰어나다. 일반적으로 음악감상에 이용하는 MP3는 사람이 듣지 못하는 가청주파수 바깥 영역을 삭제, 용량을 줄이는 데는 성공했지만 음질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다. 5G에서는 대용량 전송이 가능하기 때문에 가청주파수 바깥 영역을 삭제할 필요가 없어 음질이 뛰어나다. 관람객은 AKG 프리미엄 헤드폰을 통해 스튜디오에 있는 듯한 원음의 감동을 만나볼 수 있다. 바이브의 '슬픈가요' 하은요셉의 '여자친구' 등이 제공된다. 5G 시대 24비트 무손실 음원이 보편화하면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산업에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

◇보안 등 파생기술도 다양

기가 아이즈는 KT 지능형 영상보안 플랫폼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KT와 KT텔레캅이 그룹차원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브랜드 이미지(BI)와 기가 아이즈 기반 360 스마트 관제, 안전장비 검출 기술을 체험할 수 있다.

기가 아이즈는 고객 사업장에 설치된 IP 카메라와 사물인터넷(IoT) 센서에서 수집한 정보를 저장, 분석하고 고객 PC와 휴대폰으로 실시간 전달해주는 서비스다. 풀HD급 영상을 실시간 감시해 이상이 감지되면 즉시 대처가 가능하다. 문열림 센서 등을 통해 카메라가 촬영하지 못하는 곳까지 구석구석 감시할 수 있다.

기가 아이즈는 23종의 영상분석 서비스와 5종의 IoT 단말을 제공한다. 오픈형 플랫폼으로 설계해 고객이 원하는 카메라 기종을 쉽게 연동할 수 있다. 제3의 영상분석 기술도 사용이 가능하다. KT는 향후 기가 아이즈와 5G, 로봇, 드론 등을 통합한 IoT 융합 서비스도 출시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로밍은 수십년간 변화가 없던 국제 로밍 정산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한 기술이다. '블록체인 스마트 컨트랙트' 기술을 적용, 기존 한 달씩 걸리던 통신사 간 로밍 정산을 실시간으로 단축했다. 스마트 컨트랙트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사전 설정한 조건에 부합하면 계약과 거래가 자동 이행되는 디지털 계약 방식이다.

지금까지는 통신사가 '국제 로밍 정산소(DCH/FCH)'를 통해 로밍 정보를 검증하느라 시간이 오래 걸렸다. 실시간 내역 확인이 어렵고 오류를 수정하는 데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들었다.

KTH가 출시한 IoT 육아기기 '베베로그'는 스마트폰과 연결해 수유, 수면, 배변 등을 자동으로 기록하고 관리해준다. 수유등, 온습도계, 육아일지 공동관리 기능을 갖췄다. 베베로그는 '아이의 모든 것을 기록한다'라는 의미를 담았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