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주가 선택한 제2의 직업 ‘원예치료사’는 어떤 일을 할까?

사진=MBC캡쳐
<사진=MBC캡쳐>

한성주 전 아나운서가 원예치료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해당 직업에 대한 관심도가 높다.

 

네이버 지식백과에 따르면, 원예치료사는 식물을 이용하여 사회적·정서적·신체적 장애를 겪고 있는 사람의 육체적 재활과 정신적 회복을 추구하는 활동을 담당하는 사람들을 말한다.

 

주로 정원 가꾸기나 식물 재배하기, 꽃을 이용한 작품 활동 등이 포함되어 있다.

 

치료 대상자는 이런 활동을 통해 운동능력을 향상시키고, 성취감과 자신감을 증진시킬 수 있으며, 재배하는 꽃이나 식물의 향기를 맡음으로써 정신적인 안정을 얻는다.

 

해당 직업에 관한 국가공인 자격증은 아직 없으며, 한국원예치료협회나 한국원예치료연구센터 등의 민간단체에서 발급하고 있는 민간 자격증이 있을 뿐이다.

 

한편, 29일 한국일보는 서울대학교 병원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한성주가 원예치료전문가로 서울대병원에 근무 중이라는 근황을 처음 보도했다.

 

2011년 뜻하지 않게 방송 활동을 중단하게 된 한성주는 이후 학업에 매진했고, 단국대 일반대학원 보건학과에서 원예치료로 박사학위를 취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