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팁스 운영사 '김기사랩' 등 6개사 신규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팁스 프로그램 로고
<팁스 프로그램 로고>

중소벤처기업부는 1일 팁스(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 지원) 운영사 6개를 신규 선정, 총 47개로 확대됐다고 밝혔다.

신규 팁스 운영사는 △김기사랩 △미래과학기술지주 △빅베이슨캐피탈 △씨엔티테크 △엔피프틴파트너스 △플래티넘기술투자 6개사다. 대기업·대학과 연계한 기술·인프라의 활용, 글로벌 네트워크, 지방창업 활성화 및 오픈 이노베이션 지원체계를 갖췄다.

김기사랩은 카카오에 인수합병(M&A)된 국민 내비게이션 '김기사'의 공동창업자 3인 신명진, 박종환, 김원태의 회수자금으로 설립된 액셀러레이터다. 이들 선배기업가가 후배 스타트업에 창업성공 노하우를 직접 전수한다.

빅베이슨캐피탈은 실리콘밸리 기반의 초기 벤처캐피털(VC)이다. 해외 네트워크와 이택경 다음 공동창업자, 신현성 티몬 창업자 등을 멘토단으로 두고 글로벌 진출 가능성이 높은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한다.

씨엔티테크는 전화성 대표가 주도적으로 참여해 사내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및 해외 네트워크를 통해 테크 기반 스타트업을 육성한다.

엔피프틴파트너스는 하드웨어기반 액셀러레이터인 N15이 설립한 인천지역 최초의 팁스 운영사이다. 대기업(GS칼텍스), 인천TP와 협업을 통해 지역 및 하드웨어 기반의 창업팀을 발굴·육성에 집중한다.

플래티넘기술투자는 KT와 협업, 미래과학기술지주사는 4개 과기특성화대학 내 우수기술 및 인프라를 활용해 기술분야의 창업팀을 발굴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규 운영사는 3년의 사업권이 부여된다. 6월부터 본격적으로 유망 창업팀 발굴 및 투자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2022년까지 팁스 창업팀, 포스트 팁스 창업팀을 각각 연간 500개, 50개 지원하기 위해 사업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권대수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진흥정책관은 “팁스 창업팀 확대에 따라 역량있는 운영사의 지속적 확충이 중요하다”며 “제도 개선을 통해 팁스가 민간주도의 대표 기술창업 사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