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애 노약자석 앉은 이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이지애 인스타그램)
<(사진=이지애 인스타그램) >

이지애 전 KBS 아나운서가 노약자석에 앉아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지애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금이 아니면 30년 후에나 앉을 수 있겠죠? 그래서 소중한 포도랑 투샷"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이어 "8개월 차인 지금이야 더 이상 숨길 수 없지만 사실 대부분의 임산부들은 초기에 입덧이 심하기 때문에 외관으로는 티가 나지 않아도 그때가 더 힘들답니다. 이들이 좀 더 잘 견딜 수 있도록 작은 배려 부탁드려요^^"라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지애가 둘째 임신으로 인해 나온 배를 손으로 감싼 채 노약자석에 앉아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이지애는 지난 2010년 MBC 김정근 아나운서와 결혼해 2017년 딸을 낳았다. 지난 2월 둘째 임신 소식을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