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찾아가는 주거복지 상담 실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H, 찾아가는 주거복지 상담 실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쪽방, 고시원 등 비주택 거주자에 주거복지 정보를 전달하는 '찾아가는 주거복지 상담'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2017년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주거실태 조사결과에 따르면 주택이 아닌 거처에서 거주하는 가구는 총 37만 가구로 2005년 5만4000가구에 비해 약 7배 급증했다.

이번에 도입한 '찾아가는 주거복지 상담'은 이러한 비주택 거주 37만 가구를 대상으로 주거복지 프로그램과 주거지원 방법 등을 적극적으로 전달하는 수요자 맞춤형 서비스다.

LH는 주거지원을, 주거복지재단·NGO는 전문성과 인적네트워크를 활용해 주거복지 방문 상담을 진행하는 공공-민간 협력 사업이다.

이번 상담은 수도권의 비주택 거주 19만 가구를 대상으로 우선 시행한 뒤, 성과분석 및 제도 보완을 통해 올해 하반기에 비수도권 18만 가구까지 확대 적용한다.

우선 수도권을 대상으로 6~7월 2개월간 최대 220명에 달하는 19개 NGO의 상담원이 수도권의 비주택 거주자를 찾아가 임대주택의 종류별 입주자격, 신청방법 및 주거급여 관련 제도를 설명한다. 주거복지기관 상담 전화번호를 안내하는 등 다양한 주거지원 방안을 소개할 예정이다.

비주택 거주자들의 주거복지 관련 정보 취득경로를 조사해 향후 전국 대상으로 진행될 '찾아가는 주거복지 상담'을 비롯한 상담 진행 시 개선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활용한다.

LH는 2004년부터 5월 현재까지 비주택거주자 1만158세대에 매입·전세임대주택을 지원했다. 도심내 주거비 부담 증가 및 경제 양극화 심화 등으로 주거지원을 보다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27일 LH 서울지역본부에서 개최된 출범식에서는 LH 및 주거복지재단, 각 NGO 관계자와 상담원들이 참석했다. 상담원을 대상으로 하는 주거복지 상담 관련 교육이 진행됐다.

LH 관계자는 “찾아가는 주거복지 상담서비스를 통해 주거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로드맵을 추진하고, 비주택 거주자의 주거환경 개선 및 주거권을 보장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