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5G 오픈랩' 소리소문 없이 문여는 이유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화웨이 '5G 오픈랩' 소리소문 없이 문여는 이유는?

화웨이가 서울에 5G 오픈랩을 개소한다.

미국 압박에도 불구하고 한국 시장에 미치는 파장을 최소화하고 국내 업체와 상생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국내 거래처 기업에 자신감을 내비치는 동시에 미국 제재에도 타격이 없음을 보여주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다만 개소식 규모를 최소화하고 비공개로 진행한다.

한국화웨이 관계자는 28일 “5G 오픈랩이 30일 문을 연다”면서 “한국 기업만 초청해 조용하게 개소식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화웨이는 물론 화웨이와 관계를 맺은 국내 기업에까지 무차별 쏟아지는 부정적 여론을 회피하기 위한 조치다.

5G 오픈랩은 5G 기술과 부품을 개발하는 국내 중소기업이 5G 장비를 테스트하고 공동개발하는 곳으로 5G 기술이나 시장을 확대하기 위한 개방형 연구공간이다.

화웨이가 수십억원을 투입, 장비와 공간 등을 제공하는 만큼 국내 중소기업 수혜가 예상된다.

화웨이가 세계 몇몇 나라에 오픈랩을 연 적은 있지만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오픈랩은 한국이 처음이다.

30일 문을 여는 5G 오픈랩은 화웨이가 유럽, 중동, 아시아에 오픈랩을 설치하겠다고 밝힌 이후 첫 사례라는 상징적 의미가 있다.

당초 5G 오픈랩 개소는 화웨이가 세계 최초 5G를 상용화한 한국에 보내는 '러브콜'로 이해됐지만 최근 일련의 사태로 당분간 빛이 바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화웨이 관계자는 “당초 미디어 초청을 계획했지만 취소했다”면서 “적절한 시점에 오픈랩을 미디어에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화웨이를 둘러싼 미중 무역갈등은 좀처럼 완화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로이터 통신은 28일(현지시간) 화웨이가 미국 배송업체 페덱스와 관계 단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화웨이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페덱스가 일방적으로 일본에서 중국 화웨이로 온 우편물을 미국 페덱스 본부로 보냈다고 주장했다.

베트남에서 화웨이 홍콩, 싱가포르 사무실로 발송한 화물 2건도 운송 경로가 바뀌었다고 화웨이는 주장했다.

페덱스는 화웨이 주장에 대해 오류가 일어난 점은 인정하지만 누군가로부터 경로를 변경해 달라고 요청을 받은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화웨이는 중국 당국에 이를 조사해 달라고 요청했고 배송 대행업체를 재고하겠다고 밝혔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